보도자료

홈 > 혁신 아카이브 > 홍보물 > 보도자료

[문화재청] 경주 황룡사지 건물지 기단 복구 ㆍ 주변 정비 연내 추진('22.6.2.)
22-06-21
소속기관
문화재청
283
0
첨부파일
0602+경주+황룡사지+건물지+기단+복구+및+주변+정비+연내+추진(본문).hwp

- 중문 기단복구와 남쪽광장(가칭) 정비 사업 문화재수리기술위원회 조건부 승인 -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지난 5월 24일 열린 문화재수리기술위원회 심의에서 황룡사지 입구의 남문과 중문 등 6개 건물지의 기단 복구와 황룡사지 남쪽광장(가칭) 정비계획 등이 통과함에 따라 황룡사지와 주변정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 승인 조건: 별도의 기술지도 자문단 구성, 남쪽광장 담장은 시뮬레이션 후 규모결정


  황룡사지 중문은 탱주와 면석이 있는 가구식 기단으로, 회랑지 2동은 외벌대 장대석 기단으로, 기단석 유구가 확인되지 않은 남문지와 동·서편 건물지 3동은 기단 위치를 목재로 표시하는 방식으로 정비한다.   
  * 탱주: 기단 면석과 면석 사이 기둥모양의 돌
  * 면석: 탑의 기단 옆면을 막아낸 돌 
  * 가구식 기단: 목조건축 짜맞춤 구조를 모방한 형태의 기단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그간의 발굴조사 결과와 발굴과정에서 수습된 석재유물을 바탕으로 기단 복구에 대한 고증·연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를 이번 설계에 모두 반영하였다.


  기단복구 사업은 황룡사지 내에서 시행되는 첫 번째 문화재 복구사업으로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탑지, 금당, 강당 등의 중심건물 기단복구까지 추진되면 황룡사의 규모와 배치, 각 건물의 형태와 특징 등을 좀 더 쉽게 이해하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황룡사지 남쪽의 남쪽광장은 너비50m 길이500m의 대규모 공간으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시행한 발굴조사 결과와 관련 학술대회 내용을 바탕으로 유적지 상부를 복토(약1.0m)하고 그 상부를 당시 모습에 최대한 가깝게 재현·정비한 후 활용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광장 상부면은 마사토로 다짐하고, 광장 남쪽 끝 지하 담장유구 상부에 담장을 일정구간 재현하고 담장 주변에는 관람객 편의를 위한 탐방로와 수목을 심을 것이다.


  광장 남쪽 끝 담장은 광장과 광장 남측의 도시유적과의 구획과 경관 차단 목적으로 설치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설계는 국립문화재연구원에서 연구한 ‘황룡사 판축담장 축조기법 실험 및 설계(2014년)’ 결과를 반영하였다.    
  * 판축담장 : 흙을 층층이 다지며 쌓아올린 담장


  남쪽광장이 정비되면 황룡사 진입을 현재의 측면진입 방식에서 광장-남문-중문-탑-금당-강당 순의 정면진입 방식으로 회복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 또한, ‘동궁과 월지’(옛 안압지)와 광장으로 직접 연결되고 황룡사지 동쪽과 남쪽 도시유적과의 관계성도 한층 더 부각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사업은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맡아 올해 내로 착수하게 되며, 문화재청 수리기술위원회의 승인조건에 따라 기술지도단을 구성하여 사업진행 단계별로 지도·자문을 거쳐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적극행정과 정부혁신의 하나로 신라왕경 핵심유적의 가치를 알리고 홍보하여,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이 국민의 호응 속에서 체계적이고 다양한 정비, 활용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각 기관의 정부혁신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각 기관들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할 수 있으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0/2000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