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보도자료

홈 > 소식·알림 > 뉴스방 > 보도자료

[문화재청] 인천공항에서 먼저 만나는 문화유산('21.8.10.)

작성일
21-09-15
소속기관
문화재청
조회수
12
첨부파일
0

- 인천공항「문화유산 방문캠페인」 통합홍보관 오는 10월까지 운영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인천공항 교통센터에 「문화유산 방문캠페인」 디지털 홍보관(이하 ‘홍보관’)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운영한다.


  ‘문화유산 방문캠페인’은 ‘문화유산’을 매개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주요 관광지 정보를 제공해 해당 문화유산들을 방문하도록 하는 문화재청의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인천공항을 출입하는 국내외 관광객들은 이곳에서 문화유산을 직접 방문하기 전에 실감형 콘텐츠로 사전에 생생하게 맛보기 경험을 할 수 있다.


  인천공항 제1터미널 교통센터 중앙부에 설치된 홍보관은 공항 내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라, 공항을 오가는 국내외 이용객들이 가장 손쉽게 관광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이다.
 

  홍보관은 「문화유산 방문캠페인」의 ‘10대 방문코스’ 미디어 아트 영상을 초대형 발광다이오드(LED) 화면을 통해 즐길 수 있고, 가상현실‧ 증강현실(VR‧AR), 인터랙티브 기술 등을 통해 전국 각지의 문화유산들을 생생하게 체험하도록 구성되었다. 또한, 2021년 정부혁신 중점 추진 과제인 ‘지역활성화’를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준비한 관광 안내지, 홍보물도 비치되어 있다.
  * 10대 방문코스: 천년 정신의 길, 백제 고도의 길, 소릿길, 제주 설화와 자연의 길, 왕가의 길,                    서원의 길, 산사의 길, 관동 풍류의 길, 선사 지질의 길, 가야 문명의 길
  * 미디어아트(Media art): TV, 비디오, 인터넷 등 미디어 매체로 표현하는 예술 분야
  * 인터랙티브 기술: 관람객과 상호소통하며, 참여할 수 있는 쌍방형 디지털 기술


  특히, 홍보관을 방문하면 방문캠페인의 특별 손님을 찾아볼 수 있는데, 임지빈 작가가 제작한 ‘VISIT(비지트) 베어벌룬’이 그 주인공이다. 베어벌룬은 방문코스의 주요 거점마다 설치되어 있는 귀여운 곰 모양의 거대한 풍선으로, 이번 홍보관에서 처음 공개된다.
  * 베어브릭을 차용한 팝아트 작품으로 국내외 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Every Where(에브리 웨어)  프로젝트와 유명 브랜드 협업 전시 진행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이번 디지털 홍보관 운영으로 문화유산의 가치 홍보와 관람객 방문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적극행정으로 ‘참 만남 참 문화유산 방문캠페인’의 의미를 국민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각 기관의 정부혁신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각 기관들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할 수 있으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