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보도자료

홈 > 소식·알림 > 뉴스방 > 보도자료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학술지 '무형유산' 제10호 발간 ('21.7.7.)

작성일
21-08-03
소속기관
문화재청
조회수
130
첨부파일
0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은 무형유산 분야의 유일한 전문학술지이자 KCI 등재후보지인  ?무형유산? 제10호를 발간하였다.


  국립무형유산원은 무형유산 학술연구 심화와 신진 연구자 발굴을 위하여 지난 2016년『무형유산』학술지를 창간하였으며, 매년 2회(6월 30일, 12월 20일) 발간하고 있다. 학술지에는 그해 가장 주목할 만한 주제에 대한 기획논문과 관련 연구를 담은 학술논문 등을 매호 10편 정도 수록하고 있다.


  이번 호에는 ‘유네스코의 무형유산과 무형문화재법의 무형문화재 비교연구’를 담은 기획논문 1편과 일반논문 6편ㆍ신인논문 2편, 총 9편의 학술논문과 기증자료 소개, 연구 동향을 수록하였다.


  『무형유산』제10호에는 무형유산의 가치를 새로운 관점에서 접근한 연구가 눈길을 끈다. 학술지에는「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협약의 가치와 실현수단에 관한 연구-공동체, 보호, 참여 개념을 중심으로-」(오창현, 목포대학교), 「매사냥 관련 민속지식의 양상과 무형문화유산 가치」(김재호, 경북대학교), 「조선 후기 무두질 기술과 피장(皮匠)의 체제-생피장(生皮匠)과 숙피장(熟皮匠)을 중심으로-」(고우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박사과정) 등의 논문이 수록되었다.


  오창현은 2003년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협약>을 공동체ㆍ보호ㆍ참여라는 세 개념으로 분석하고, 한국 무형문화재 제도의 보완점과 정책방향을 제시하였다. 김재호는 매 길들이기, 훈련, 사냥의 과정을 상세기술하고 관련 전통지식을 정리함으로써 매사냥의 무형유산적 가치를 도출하였다. 고우리는 고문헌과 사례분석을 통해 무두질* 기술의 전승맥락과 조선 후기 장인의 역할을 밝혀냈다.
  * 무두질 : 동물의 원피(原皮)를 다루는 원재료 가공기술


  이와 함께 국립무형유산원이 소장한 기증자료 소개에서는 故 박송희(판소리 보유자, 1927~2017)의 ≪흥보가≫, ≪심청가≫ 창본을 소개하였으며, 연구 동향에는 일본의 무형문화재 관련 연구 및 정책 동향을 수록하였다.


  한편, ?무형유산? 제11호 논문투고는 7월부터 국립무형유산원 온라인 논문투고 및 심사시스템(http://nihc.jams.or.kr)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적극 행정의 하나로『무형유산』전체 권호를 국민 누구나 쉽게 열람하고, 학술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과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 디지털 아카이브(www.iha.go.kr)에 공개하고 있다.


각 기관의 정부혁신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각 기관들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할 수 있으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