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보도자료

홈 > 소식·알림 > 뉴스방 > 보도자료

[환경부] 민관 협력으로 1회용 컵 없는 깨끗한 제주 만든다('21.6.2.)

작성일
21-06-11
소속기관
환경부
조회수
82
첨부파일
0

▷ 환경부, 커피전문점 등과 함께 다회용 컵 사용 시범사업 실시

▷ 제주 스타벅스 4개 매장에 우선 적용, 다른 커피전문점으로 확대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6월 2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 등 6개 기관*과 함께 스타벅스 제주서해안로 디티(DT)점에서 '1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공항공사, 스타벅스, 에스케이텔레콤, 씨제이대한통운, 행복커넥트 


이날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 윤풍영 에스케이텔레콤 부사장, 윤진 씨제이대한통운 부사장, 유웅환 행복커넥트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시범사업은 1회용 컵 없는 커피전문점을 운영하기 위해 각 분야 기업들이 힘을 모은 것이다.

 

1 

 

이번 시범사업으로 제주도 내 위치한 스타벅스 4곳의 매장이 1회용 컵 없는 시범운영 매장으로 선정됐으며, 7월 6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이 시작된다.


소비자는 시범운영 매장에서 음료 구매 시 다회용 컵 보증금(1,000원)을 지불(개인컵 사용 고객 제외)하고, 사용한 다회용 컵을 스타벅스 시범운영 매장 4곳 또는 제주공항 내 설치된 회수기에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보증금은 스타벅스 카드 또는 해피해빗* 애플리케이션에서 포인트 등으로 반환받을 수 있다.


   * 개인컵·다회용 컵 사용 활성화 등 친환경 실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플랫폼 


에스케이텔레콤이 다회용 컵 회수기 제작·설치를 총괄하고, 사회적기업인 행복커넥트가 회수된 컵을 재이용할 수 있도록 세척 업무를 담당한다.


세척장 운영에 필요한 인력은 제주지역 내 취약계층을 채용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


또한, 씨제이대한통운은 전기차를 이용하여 회수·세척된 다회용 컵을 배송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공항공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회용 컵 사용 확산 등 친환경 소비실천을 위한 지원과 더불어 전국민 대상 자원순환 실천 운동(캠페인) 등을 함께 펼칠 예정이다.


협약기관들은 이번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하여 점진적으로 제주 스타벅스 전 매장으로 확대 운영하고, 다른 커피전문점 등의 동참을 이끌 계획이다.


※ 2020년 기준 제주 스타벅스 매장 당 월별 약 1만 6,000개 1회용 컵 감축 예상, 제주 전 매장(총 26개점) 확대 운영 시 연간 약 500만개 감축 효과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제는 우리 모두가 1회용품과 거리를 두고 다회용품을 사용하는 순환경제 실천의 주인공이 되어야 할 때"라면서


"이번 1회용 컵 없는 커피전문점을 시작으로 자원순환 문화가 우리의 일상에 정착되고 사회 전반에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각 기관의 정부혁신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각 기관들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할 수 있으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