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정부혁신 1번가

보도자료

홈 > 혁신자료실 > 뉴스방 > 보도자료

[기상청]기상청, 인공지능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 개발한다!

작성일
19-06-18
소속기관
기상청
첨부파일
15

□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7월부터 국립기상과학원에 벤처형 조직을 신설하여 기상 빅데이터와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한 인공지능(AI)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를 개발한다.
 ○ 이는 ‘인공지능 기반의 예보기술’ 과제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정부혁신행정 아이디어로 최종 선정되면서 개발 발판이
    마련되었다.
   * 알파웨더(Alpha weather):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여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한 후 시간당 100GB
     (약 15만 개)의 데이터를 활용·분석하여 예보관이 신속·정확한 예보정보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공지능
     프로그램


□ ‘알파웨더’는 2019년부터 2027년까지 3단계의 과정을 거쳐 개발될 예정이다.
 ○ 1단계(2019~2021년)에서는 알파웨더가 예보관의 예보생산과정을 학습하여 예보관이 기상특보, 기상정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 2단계(2022~2024년)에서는 지역별 다양하고 특화된 기상 예보가 가능한 ‘우리 동네 스마트 파트너(Smart Partner)
    알파웨더’를 개발할 예정이다.
 ○ 더 나아가 3단계(2025~2027년)에서는 국민 개개인을 위한 일상생활 패턴에 맞는 기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나만의
    스마트 파트너(Smart Partner) 알파웨더’를 구축하여 개인별 맞춤형 기상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 김종석 청장은 “이번 알파웨더의 개발이 기후변화로 인해 급변하는 날씨 상황에서 보다 나은 예보서비스 제공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밝혔다.

* 자세한 사항은 첨부물이나 해당부서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체 댓글